장기전을 준비하지 않는 사람들

노공이산이 떠난 후 정국이 요동치고 있지만, 그동안 진지하게 미래를 준비해온 세력은 극히 적다는 사실로 비춰볼때 나는 별로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 분노로 요동치는 이 거대한 에너지를 떠받을 역량을 갖춘 준비된 세력이 대한민국에 없다는 것은 참담하지만 현실인 것이다. 분위기에 슬쩍 편승하려는 민주당과 같은 기회주의세력은 내가 보기엔 이러한 에너지를 소멸시킬 뿐이다.

앞으로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신경써야하는 부분은 장기전을 위한 물적 토대다.

노무현 대통령은 거듭 말했다.

"내가 2002년 대선에서 이긴 것은 이례적인 사건, 특수한 조건들이 결합되어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대통령은 이렇게 말을 이었다.

"그것을 우리가 인정하지 않으면, 앞으로 우리는 우리 앞에 놓인 문제들도 못 풀어갑니다."

그것은 내게 선문답처럼 느껴졌다. 그러면 노무현 대통령은 왜 2002년 대선은 물론 1997년 대선에서 진보개혁진영이 승리한 것을 우연이라고, 기적이라고 보고 있을까?

(중략)

노무현 대통령은 냉정한 현실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다 밀어주지 않았느냐 하지만, 우리가 사실은 특수한 이벤트를 통해서 정권을 잡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는 그 취약성 같은 것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었고요. 진보진영이 상당한 세력을 갖고 있는 것 같아도 아직까지는 마이너입니다. 물적 토대는 더욱더 그렇습니다. <조선일보>와 <오마이뉴스>의 물리적 토대의 차이만큼 노무현(지지세력)과 반대편 진영의 물적 토대의 차이가 있습니다."

(이하 생략)

2002년의 선거에서 딴나라당이 패한 것은, 정직하게 말해서 세력의 실력 때문이 아니라 노무현의 개인기 때문인 것이 반이상이다. 그리고 그 개인기란 그 자신의 인생을 통해 스스로 획득해온 것이다.

문제는 언제까지 정치를 특별한 사람의 개인기에만 의존할 것인가 하는 것이다.

한순간의 분노로 정국의 흐름이 바뀌는 것은 언제고 가능하다. 이는 '욱민주주의'라고 불리기 시작한 한국적 민주주의의 오랜 전통이다. 그러나 이것만으로 모든 것을 이룰 수는 없는 법인데, 나는 노공이산님이 그 험난했던 5년을 거의 다 보내고, 임기를 정리하던 막바지에 뼈저리게 느낀 것이 소위 민주개혁진보진영이 가진 총실력의 합이 매우 초라하다는 것이며, 국가를 운영하기 위한 물적토대와 실력 면에서 아무런 준비가 안되어있다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

월드컵 같은 단기이벤트에서야 대한민국이 유럽의 강팀들을 이기는 것이 가능할 것이다. 그러나 상시적이고 일상적인 자국내 프로리그의 수준은 그 모든 측면에서 한국이 절대로 축구강국들의 프로리그보다 열등하다. 그것은 유소년축구에서 팬들의 수준까지 포함하는 어떤 면에서는 그 사회가 가진 역량의 총합에서 발현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무런 회고, 반성, 평가, 학습도 없이 그저 이명박님 반대X 만 외치다가 이렇게 바람이 불어오니, 당장 큰 변화가 올것처럼 느끼겠지만, 안티들은 그저 안티일뿐이고 안티의 대상이 사라지는 순간 사라질 뿐이다. 도대체 그동안 민주당같은 세력에 무슨 역량의 변화가 있었고, 실력의 변화가 있으며, 디디고 설 기반을 만들었는가? 바람의정치, 주먹구구정치, 임기응변정치, 로또정치, 즉흥정치는 일시적으로 유효할뿐이며, 장기적인 물적토대의 변화를 모색하지 않은채로는 힘없이 다시 꺼질 촛불일 뿐이다.

한 세력이 미래를 향한 설계도와 로드맵을 공유하고 일정한 방향성을 유지하는 상태에서 이루어지는 완급조절의 전략적인 정치여야만이 의미가 있다.

이곳에서 내가 말하는 모든 것은 솔직히 하나뿐인데, 그것은 바로 '뿌리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라는 것이다. 나는 노력없이 얻어지는 정당하지 않은 성취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다.

5 Responses to “장기전을 준비하지 않는 사람들”

  1. mingle says:

    "나는 노력없이 얻어지는 정당하지 않은 성취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다."
    이 문장이... 무게가 느껴집니다.

  2. 노마드 says:

    수학도님...연락 한번 주세요.....

  3. Anonymous says:

    모두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어떻게? 일상적인 생활속에서
    생활인들은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요?

  4. pythagoras says:

    Anonymous/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것은 아직 저도 잘 모르겠네요.

  5. says:

    개인적 느낌이지만, 네 글을 읽을 때 제일 먼저 생각난 사람은, 종종 최장집 선생이었다.
    하긴 내가 그의 책을 처음 읽은 것도 네 덕분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물론, 이 말이, 둘의 방향성이나 각론이 꼭 같다는 의미는 아니다만
    '장기적인' 준비, '제도로서의 민주주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지 않기에, 어떤 공통분모처럼 느껴지기도 했고,
    항상 시선을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기도 했었고.

    뒷북일 듯 싶지만, 링크 하나 건다.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35794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