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을 깨우는 지식의 힘

KBS의 6부작 다큐멘터리 '도자기'가 있다. 토기로부터 시작해서 수천년의 세월을 지나 우주왕복선의 외벽타일까지 도자기라는 하이테크 상품이 어떻게 변화, 발전해왔으며 그 과정에서 인류의 여러 문명권이 어떻게 소통해왔는가를 잘 그려낸 다큐이다. 진작에 소개를 했어야 했는데, 소개를 잘 하려다 보니 자꾸 미루게 되어 그냥 대강이라도 해야겠다. 정말로 훌륭한 다큐라고 생각하는데, 꼭 한번 구해서 보시기를 권한다. 지금까지 이 블로그에서 언급된 모든 다큐를 압도한다고 장담한다.

몇 가지 이야기를 소개하자면, 몽골 유목민들의 흰젖에 대한 숭상과 그들의 세계지배가 백자를 새로운 위치로 올려놓고, 몽골제국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 이슬람인들이 코발트 푸른 빛으로 백자 위에 그림을 그려 마침내 명품 청화백자가 탄생하게 된다는 얘기가 나온다. 청자에서 백자로 넘어가는 사연이 정말 이것이었을까?

대항해시대의 유럽은 언제나 새롭고 귀한 것에 열광하였는데, 대표적으로 16세기에는 후추, 17세기에는 차와 커피가 그렇다. 이들을 마시기 위해 찻잔과 커피잔이 필요해지는데, 여기에 품격을 더한 것이 바로 아시아에서 온 자기다. 커피잔에 손잡이를 붙인 것은 중국의 징더전. 받침과 주전자를 만든 것은 일본의 아리타. 두 나라의 도자기 수출을 위한 경쟁이 지금의 커피잔 세트를 만들어 낸 것이라는 얘기가 있다.

이후 유럽이 어떻게 중국과 일본의 자기기술을 따라잡게 되며, 마침내 1500도 이상을 견디는 도자기가 우주왕복선에 사용되기까지 많은 새로운 정보들도 다큐를 통해 접할 수 있다.

오늘은 사실 단순히 다큐를 소개하려던 것은 아니었고, 전하고픈 것은 이렇게 '도자기'라는 하나의 물건에 담긴 이런 많은 사연들을 알게 되면, 세상이 완전히 새롭게 보일수 있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커피잔과 밥그릇, 접시 등등등 그 모든 것이 새롭게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물론 그것이 커피향을 바꾸고, 밥맛을 다르게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아무런 자극없이 반복되던 삶의 순간순간들이 경이로운 순간들로 바뀌는 놀라운 일이 벌어지게 된다. 접시에 새겨진 그림, 표면에 있는 유리질의 빛 등등 그 모든 것이 새로워진다.

다른 것은 하나도 본적이 없으면서, 고려의 상감청자가 세계최고라는 것만 가르칠 것이 아니다. 그러한 외눈박이 지식은 파괴적이고 위험하다. 수천년의 세월, 동서양을 가로질러 하나의 사물에 담긴 풍부한 사연을 아이들에게 가르쳐 주어야 한다. 그러면 다른 문화에 대한 관용과 공존에 대한 지혜는 어쩌면 저절로 얻어지게 된다. 일상마저도 혁신할 수 있는 지식의 가능성을 전하는 것을 교육개혁의 가장 중요한 곳에 두고 싶다.

2 Responses to “일상을 깨우는 지식의 힘”

  1. Crete says:

    정말 좋은 내용이네요. 좀 더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면 좋겠는데....

  2. pythagoras says:

    Crete/ 이 상태는 지금 발로 쓴 거라서 조금 그렇고요. 좀더 손질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