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August, 2008

해에게서 소년에게

Sunday, August 31st, 2008

새 학기가 되면서, 연구실을 옮겼다. 새 연구실에서는 책상에 앉아 창밖을 바라보면, 샌프란시스코의 바다가 슬쩍 눈에 보인다.  미국의 서안. 미국에서 아시아로 들어가고,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들어가는 관문이 눈에 보인다.

*****

흑해의 분위기가 매우 긴장돼 있다. 러시아 흑해 함대와 미국의 함대가 지금 그곳에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이다.

러시아 흑해 함대는 지금은 우크라이나 땅인 크림반도의 세바스토폴에 그 사령부를 두고 있다. 그래서 우크라이나에 1년에 1억달러 가까이 주면서 빌려 쓰고 있는 곳이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8/28/2008082801616.html)

그루지야는 시작에 불과하고, 흑해함대 사령부가 있는 크림반도가 러시아가 바라보고 있는 메인게임이 아닐까. 그루지야와 우크라이나는 모두 나토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1일에는 EU의 긴급정상회의가 있는데, 앞으로 일이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우크라이나에서의 파국을 과연 막을 수 있을까...

미국의 함대는 유럽과 아시아를 가르는 터키 보스포러스 해협을 통과하여 지중해에서 흑해로 들어왔다. 오래전 한국전쟁에도 남한군을 도우러 온 바가 있는 족보있는 반공국가(반러국가?) 터키. 미국 함대의 보스포러스 해협통과를 승인해주면서, 흑해를 마주보고 있는 터키와 러시아 사이에도 긴장감이 돌고 있다는 소식이다. (터키-러시아 무역분쟁 조짐)

러시아는 흑해에서 뿐 아니라, 여러 동유럽국가들과 다음과 같이 갈등을 안고 있는데,

발트해의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국경에서는 재미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폴란드와 칼리닌그라드 리투아니아 사이에 끼어 있는 칼리닌그라드는 러시아 땅이라니! 이곳은 러시아 발틱함대의 주둔지이다.

*****

100년전인 1908년, 열아홉살 최남선은 한국 최초의 잡지 '소년'에 최초의 근대시,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발표한다.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때린다 부순다 무너 버린다.
태산 같은 높은 뫼, 집채 같은 바윗돌이나,
요것이 무어야, 요게 무어야.
나의 큰 힘 아느냐 모르느냐, 호통까지 하면서,
때린다 부순다 무너 버린다.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내게는 아무 것 두려움 없어,
육상(陸上)에서, 아무런 힘과 권(權)을 부리던 자라도,
내 앞에 와서는 꼼짝 못하고,
아무리 큰 물건도 내게는 행세하지 못하네.
내게는 내게는 나의 앞에는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나에게 절하지 아니한 자가,
지금까지 있거든 통기(通寄)하고 나서 보아라.
진시황(秦始皇), 나파륜*, 너희들이냐.
누구 누구 누구냐 너희 역시 내게는 굽히도다.
나하고 겨룰 이 있건 오너라.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조그만 산모를 의지하거나,
좁쌀 같은 작은 섬, 손뼉만한 땅을 가지고,
고 속에 있어서 영악한 체를,
부리면서, 나 혼자 거룩하다 하는 자,
이리 좀 오너라, 나를 보아라.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나의 짝 될 이는 하나 있도다.
크고 길고 넓게 뒤덮은 바 저 푸른 하늘.
저것은 우리와 틀림이 없어,
작은 시비, 작은 쌈, 온갖 모든 더러운 것 없도다.
조따위 세상에 조 사람처럼.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저 세상 저 사람 모두 미우나,
그 중에서 똑 하나 사랑하는 일이 있으니,
담 크고 순진한 소년배(少年輩)들이,
재롱처럼 귀엽게 나의 품에 와서 안김이로다.
오너라 소년배 입 맞춰 주마.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일본은 1905년 러일전쟁에서 발틱함대를 격파하며, 한반도를 차지하기 위한 장애물들을 모두 제거한다.

1904년 황실 유학생으로 뽑혀 도쿄부립제일중학교[東京府立第一中學校]에 입학했으나 3개월 만에 자퇴하고 귀국했다. 이듬해 〈황성신문〉에 투고한 글로 필화를 입어 1개월간 구금되었고, 1906년 다시 일본으로 건너가 와세다대학[早稻田大學] 고등사범학부 지리역사과에 입학, 유학생 회지인 〈대한흥학회보〉 편집에 참여했다. 그러나 입학 3개월 만에 모의국회(模擬國會)사건에 반발하는 한국인 학생 총동맹휴학으로 중퇴하고, 이듬해 가을 인쇄기를 구입하여 귀국한 후 자택에 신문관(新文館)을 설치하고 인쇄·출판업을 시작했다. 신문관에서 발행한 〈소년〉(1908)은 근대적 종합잡지의 효시이며... ("최남선" 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일본에서 최남선은 무엇을 봤으며,  왜 돌아오자마자 시작한 계몽운동의 첫번째 장에서, 소년들에게 바다의 이야기를 들려준 것일까?

근대는 바다에서 열렸고, 그 기본 질서는 지금도 변함없이 계속되고 있다.

*****

호구 이명박 선생은 요즘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실까?

씰크로드 바닷길에 대한 단상

Wednesday, August 27th, 2008

틈틈이 정수일 교수의 '실크로드학'을 읽곤 한다. (나는 이 책이 다루는 주제인 문명교류의 이야기를 매우 좋아한다~) 이 책은 남파간첩 '깐수' 정수일 교수의 그야말로 위대한 작품이라 생각하는데, 책의 내용은 물론이거니와, 이 책이 쓰여지던 사연까지, 그야말로 놀라움으로 가득차 있는 책이다. 강추. 다만 두께와 무게와 가격은 다소 압박이 있을 수 있다.

책에 따르면, 씰크로드의 3대간선 즉 동서교류의 3대 통로를 '오아시스로', '초원로', '해로'라 부른다.  좀더 부연하자면, 중국에서 중앙아시아 서아시아 터키를 지나 로마까지 이어지는 오리지날 실크로드를 '오아시스로',  유라시아 대륙의 북방 초원지대를 지나는 길을 '초원로', 지중해에서 홍해· 아라비아해 ·인도양 ·중국 남해를 지나는 바닷길을 '해로'라 한다.

이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지금까지 내 머릿속에는 '실크로드' = '오아시스로' 같은 공식이 박혀 있었고, 오아시스로의 유물창고인 중국 '둔황' 같은 곳의 이야기만 눈에 들어왔었는데, 그랬던 것이 최근 들어서는 드디어 '해로'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는 것을 말하고 싶어서이다.

*****

최근 본 2007.2.25 KBS 역사기행 '인도의 눈물, 스리랑카' 편에는 매우 흥미로운 장면이 잠시 스쳐지나간다.

제주도에는 정낭이라는 것이 있다. 옛날부터 '대문' 역할을 했다고 하는데, 제주도에 도둑같은 것이 없다는 걸 말해주는 전통의 민속유물이라고 들었던 것 같다.

다큐에서는 스리랑카에 형태와 사용방법이 제주도의 것과 똑같은 정낭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e15-20070225_001404904.jpg

그러면서 이러한 정낭이 발견된 지역 분포를 보여주는데, 아래와 같다.

e15-20070225_001431398.jpg

스리랑카가 오래전부터 해상교역의 요충지라는 말을 하며 '정낭'에 대한 더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고 넘어가서 아쉬웠다. 호기심에 좀더 검색을 해봐도, 이에 대한 얘기는 거의 없다.

기원에 대하여 알 길이 없어서 좀 답답한 면이 있지만, 이러한 정황들은 정낭이라는 것을 꼭 제주도 고유의 전통민속유물이라는 관점에서만 볼 것이 아니라, 아시아의 해상교역 좀더 포괄적으로 동아시아 해양문명이라는 관점에서도 볼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

국가가 주도하는 민족주의 교육은 이런 부분에 대해 맹점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런 교육이 끊임없이 반복되는 역사 문제의 하나의 주된 원인이 된다고 나는 생각한다. 나의 역사, 너의 역사 이런 식으로만 역사를 바라보게 되면, 오래전 잊혀진 시절에 함께했던 시대를 보는 눈을 잃게 된다. 누가 누구를 정복했다는 식의 민족주의 중심의 정치사를 넘어서, 문명교류의 관점에서 서술된 역사를 아이들에게 가르칠 수는 없는 것일까?

향기로운 봄

Saturday, August 23rd, 2008

'향기로운 봄'. 116년전 프랑스에서 불어로 번역되어 나온, '춘향전'의 제목이라 한다.

동아일보에 "116년전 ‘불어판 춘향전’ 원본 찾았다"라는 기사가 올라왔다. 조선일보도 동아일보 기사를 곧바로 받아서 썼다.(불어판 춘향전 원본 발견). 슬프도다. 청정지역이 된 다음에서는 이런 기사를 검색조차 할 수 없다니!

116년 전 유럽에 처음으로 ‘춘향전’을 소개했던 프랑스어 번역판 ‘향기로운 봄(春香·Printemps Parfum´e)’ 원본이 발견됐다.

‘향기로운 봄’은 한국 최초의 프랑스 유학생이었던 홍종우(1854∼1913)와 프랑스에서 작가 J H 로니가 협력해 번역한 것으로 1892년 ‘기욤 총서’의 한 권으로 발간됐다.

1936년 몬테카를로에서 춘향전을 각색한 발레 ‘사랑의 시련’을 초연한 러시아 안무가 미하일 포킨(1880∼1942)은 작품을 구상하면서 이 책을 무용 대본의 토대로 삼았다. ‘사랑의 시련’은 2006년 국립발레단에 의해 70년 만에 복원돼 재공연됐다.

‘사랑의 시련’의 초연 자료를 다수 발굴한 연극평론가 김승열(프랑스 파리 제8대학 공연예술학 박사과정) 씨는 21일 “미하일 포킨과 야수파 화가 앙드레 드랭이 만들었던 발레 ‘사랑의 시련’에 대한 박사논문을 집필하다 최초의 프랑스어판 춘향전 ‘향기로운 봄’을 최근 프랑스 고서점에서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 책은 그동안 국내 학계에서 복사본으로 연구된 사례는 있지만 원본은 희귀본이나 다름없다.

 

홍종우. 조선 최초의 프랑스 유학생.

유학을 떠나기 위해 2년간 일본 신문사에서 일하며 돈을 모아, 1890년 자비로 프랑스 유학을 떠남.

유럽문명을 흡수하여 조선이 발전되기를 갈망했던 지식인.

당시 프랑스는 각국에 식민지를 경영하던 전성기.

당시 아시아에 관심이 많았던 프랑스 사람들은 조선유학생에 많은 관심을 가짐.

기메 박물관에서 외국인 협력자로 일하는 동안 조선을 세계에 알리는 작업을 시작함.

로니와 함께 춘향전을 번역하였음. '향기로운 봄'.

심청전도 번역. 심청전의 불어판 제목은 '마른 나무에 꽃이 피다'

조선에서 들어온 문물을 분류하는 작업도 하였음. 기메 박물관 한국관은 그의 손을 거쳐 세워짐.

항상 한복을 입고 있어, 파리에서 조선의 한복신사로 통함.
도포에 갓을 쓴 조선의 선비로, 고종과 대원군의 사진을 소중히 품고 다녔음.
자주적 개화파로 분류할 수 있음.

'마른 나무에 꽃이 피다' 서문에는 당시 코리아의 상황을 발칸반도에 비교함.

정치적으로 말하자면, 나는 코리아의 상황을 발칸반도와 비교할 것이다.
조선은 강대국에 둘러싸여 있다. 중국과 일본은 우리의 지배권을 놓고 각축을 벌여왔으며 얼마 후면 러시아가 끼어들게 될 것이다.

조선의 개화를 주장하면서도, 동양의 가치를 훌륭한 것이라 여겼음.

유학시절 볼테르와 같은 사상가에 심취하면서도, 조선 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잃지 않음.

당대 프랑스 최고의 사교 모임이 열리곤 했던 '카페 뒤 마고'에 초대받아 했다는 연설 한토막.

당신들은 우리 조선의 건국 연대가 기원전 2천년 이전으로 올라간다는 것을 알지 못합니다.
우리 조선은 강대국에 둘러싸여 매우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저는 유럽 문명을 조속히 받아들이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믿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여러분들의 도움과 충고를 바랍니다.
...

그런 그가 3년간의 프랑스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1894년 상해에서 개화파의 거두로 갑신정변 실패후 10년째 일본에 망명중이던 김옥균을 권총으로 암살한다.

둘다 개화를 주장하는 입장을 공유할 수 있었을 텐데, 그는 왜 김옥균을 쏜 것일까?

해답은 2007. 8. 18. 방송된 KBS 한국사 傳 '[제9회]내가 김옥균을 쏜 이유 최초의 프랑스 유학생 홍종우 '에서 찾아보세요. 강추. 위 메모 역시 이 방송의 내용으로 작성되었음.

그래서 나는 김옥균을 쏘았다라는 책도 있음.

백년전 한명의 조선 지식인이 남긴 자취를 더듬어 보니, 개나소나 어학연수니 유학이니 촐싹거리는 한국의 이 시대를 한번 더 생각해 보게 된다. 젊은이들이여 개념을 갖자.

중고딩수학의 명장면 목록을 한번 뽑아 봅시다

Thursday, August 21st, 2008

예전에 고교 수학의 명장면 (1), 고교 수학의 명장면 (2)를 쓴 바가 있었다.

따분하고 지루했던, 생각만 해도 싫은 고등학교 수학 시간… (나는 지금 일반적인 관점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음을 유의할 것) 그 때는 모든게 싫었지만, 그래도 지금 한번쯤 돌이켜본다면 어떠한 생각이 들까? 솔직히 수학이 그렇게 쓸데없는 것이면, 미술 같은 것도 쓸데없기는 마찬가지다. 그림은 즐겁게 감상이라도 하지… 그렇다면 왜 수학도 작품 하나씩 감상한다고 생각하면 안되는 것일까? 그러니 한번 기억을 더듬어, 고교 수학 시간의 명장면들을 회상해 보기로 하자.

지금 보니 너무 내용이 부실한데, 그래도 어쨌든 동기는 괜찮은 것 같다. 주제도 좀더 폭넓게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중학수학의 내용까지 한번 포괄적으로 생각해 보는게 좋을것 같다.

중학수학의 명장면이라면 뭐가 있을까..

일단 종종 언급되는 다섯개의 정다면체. 이것이 물론 최고다.
그 다음, 한붓그리기의 내용도 고등학교에 가면 완전히 잊혀지게 되는데, 사실 좋은 내용이다.

이것들 말고는 사실 기억이 가물가물~~

학창시절 수학시간을 한번 돌아보며, 다시 한번 감상해 보고 싶은 중학교 또는 고등학교 수학의 작품(정리)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아무 것이나 좋으니 생각나는게 있으면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리스트를 한번 만들어 봅시다!

군바리도 이해할 수 있는 군론 (group theory) 입문 (3):대칭의 언어

Tuesday, August 19th, 2008

20세기 수학자 헤르만 바일이 쓴 'Symmetry'라는 책이 있다. 교양을 위한 수학책이라 할 수 있지만, 내가 학부생 시절 학교 중앙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이 책은 수학 섹션이 아닌 예술 섹션에 꽂혀 있었다. 그 책의 초반부에서 바일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Symmetry is one of the ideas by which man through the ages has tried to comprehend and create order, beauty, and perfection.
대칭은 인류가 오랜 시간 동안, 그를 통해 질서, 미, 완벽함과 같은 것들을 이해하고 창조하기 위해 노력했던 관념 중의 하나이다.

국어사전은 대칭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말한다.

대칭 (對稱) [대ː-] 「명」
「1」『물』한 결정 입자를 다른 결정 입자에 반사시키거나 어떤 축을 중심으로 회전시켰을 때 다른 결정 입자와 포개지는 성질. ≒상칭(相稱).
「2」『미』균형을 위하여 중심선의 상하 또는 좌우를 같게 배치한 화면 구성. ≒균제(均齊)〔2〕˙대칭 구성˙좌우 상칭〔2〕.
「3」『어』=제이 인칭.
「4」『수1』점˙선˙면 또는 그것들의 모임이 한 점˙직선˙평면을 사이에 두고 같은 거리에 마주 놓여 있는 일. 점인 경우에는 점대칭, 직선일 경우에는 선대칭, 평면일 경우에는 면대칭이라고 한다. ≒맞맞이˙맞섬.

누구나 대칭이란 말에 대한 어떠한 이해를 가지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아마도 위의 국어사전과 비슷한 무언가를 포함할 것이다. 그러나 위의 사전은 무언가 부족하다. 각각의 항목에 대하여 비슷비슷한 말들을 사용하고 있지만, 하나로 명료하게 포괄하지를 못하고 있다. 도대체 대칭을 무엇이라 하는게 좋을까?

지금까지 내가 지니고 있는 가장 좋아하는 '대칭'에 대한 정의(?)는 이것이다.

변화 속의 불변

이 얼마나 아름답고 멋진 시적 표현인가? 모두 이 말을 위의 국어사전에 나온 설명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조금 시간을 두고 생각해 보길 바란다. 이에 따르자면, 어떤 대상이 '대칭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그 대상이 '변화 속의 불변성'을 가지고 있다는 말이다. 이러한 대칭의 정의는 대칭이라는 말에 연관된 두 가지 요소를 구분한다. 하나는 '변화'들, 다른 하나는 그 변화에 따라 '불변하는 대상'이다. 바로 이 지점에서 군론이 등장한다. 군이란 바로 어떤 불변성을 가진 대상에 대한 '변화'들의 모임인 것이다!

그렇다면 군을 소개하기 위해 예로 들었던, {차렷, 좌향좌, 우향우, 뒤로돌아}라는 군은 도대체 대칭과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그 명령들이 내려지고 있던 훈련병은 도대체 무슨 불변성을 가지고 있던 것인가? 사실 훈련병은 이야기를 쉽게 풀어나가기 위해 끌어들인 장치에 불과했고, 사실 본질은 바로 다음과 같은 그림이다.

더 유명한 것으로, 만자문 또는 Swastika 라고 불리는 다음과 같은 형상들이 있다.

위키에 따르면 swastika는 산스크리트어 기원으로 행운을 뜻하는 상징이라 한다. 나치만 없었어도, 상대하는데 아무런 거리낌이 없을 문양이었다. 어쨌든 헤르만 바일이 언급한 '질서, 미, 완벽함'같은 것들은, 아마도 대칭성이 가져오는 신비로움, 영적인 힘 같은 것들과도 연관이 있을 것이다.

저 문양들은 모두 다르게 생겼지만, {차렷, 좌향좌, 우향우, 뒤로돌아}라는 동일한 변화들의 모임에 의해 불변성을 갖는다. 또한 네 개의 복소수로 이루어진 군 [math]\{1,i,-1,-i\}[/math]은 {차렷, 좌향좌, 우향우, 뒤로돌아} 와 동일한 수학적인 구조를 갖고 있다. 수학자들은 이렇게 이름만 다르지만 본질적으로 같은 군들을 추상화하여 모두 C4(cyclic group of order 4) 라고 부른다. 이러한 방식으로 '군'의 개념은 이러한 사실상 달라 보이지만 똑같은 '대칭'을 분류하는데 있어, 강력한 언어를 제공해 주게 되는 것이다!

이번 편에서 소개한 '대칭'의 개념은 사실 나같은 사람이 함부로 건드리기에는 너무나 거대한 주제였고, 공부는 계속되어야 한다! 다른 각 분야의 많은 사람들에게도 이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며, '군바리도 이해할 수 있는 군론 (group theory) 입문'시리즈는 여기서 마무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