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과 앎의 종교

유교 제일의 경전 논어. 그 첫 구절.

子曰 學而時習之 不亦說乎
배우고 때때로 익히니, 즐겁지 아니한가?

이 암흑 속 반지성의 시대에 들으니, 이 소박한 한마디가, 너무나도 신선하여 눈물이 찔끔 난다.

그리고 여기 또 배움과 앎의 종교를 가진 또 하나의 인간이 있다.

The good life is one inspired by love and guided by knowledge. Knowledge and love are both indefinitely extensible; therefore, however good a life may be, a better life can be imagined. Neither love without knowledge, nor knowledge without love produce a good life. In the Middle Ages, when pestilence appeared in a country, holy men advised the population to assemble in churches and pray for deliverance; the result was that the infection spread with extraordinary rapidity among th crowded masses of supplicants. This was an example of love without knowledge. The late war afforded an example of knowledge without love. In each case, the result was death on a large scale. (버틀란드 러셀 What I Believe, 1925 Chapter 2: The good life)

Tags: , ,

2 Responses to “배움과 앎의 종교”

  1. 격물치지 says:

    요즘 러셀 자서전을 읽고 있습니다.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멋집니다.

  2. pythagoras says:

    격물치지/ 이런 시절에는 더 그렇습니다. 자서전 표지에는 "거짓과 더불어 제정신으로 사느니, 진실과 더불어 미치는 쪽을 택하고 싶다"고 써 있던가요?